보도자료

글보기
대학 포기하고 배달 알바 뛴 20살 아들…7명 살리고 떠났다
2020-11-27 조회수 138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건장한 20세 청년이 불의의 오토바이 사고로 목숨을 잃었지만 장기 기증으로 7명을 살리고 하늘로 떠났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노승찬(20)군이 25일 강남성심병원에서 7개 장기를 아픈 환자들에게 나눠주고 영면에 들었다”고 26일 밝혔다. 
 

[기사 전문 보기] https://news.joins.com/article/23931179